Wednesday, June 16, 2010

Charlie and Joe チャーリー&ジョー; 찰리&죠~

I have two turtles named Charlie and Joe. Had them for about 13 years. My son Isaac and I got them at a Japanese Summer Festival. A scoop 'em up game - where you scoop up little tiny green turtles in fragile paper nets and take them home if you scoop them in the bowl without breaking the net. We took ours home and they have grown from about 2 inches to 8 inches in diameter. They are actually quite cute and friendly and like to splash around and poke their heads out of the water when they see people around. That's about all the pets we have. Long live Charlie and Joe, but for all I know they could be Betty and Sue....


저희 집에는 두마리의 거북이를 키우고 있답니다. 이름은 찰리랑 죠~!! 13년전 아들 아이작이 여름축제날 「거북이 잡기」(일본의 축제에서 행해지는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로 얇은 종이로 된 국자를 가지고 물이 가득한 바구니 등에 담겨 있는 거북이, 금붕어, 장난감 등등을 종이가 찢어 질때까지 담아 가지고 갈 수 있음) 해서 두마리를 데려 오게 되었습니다. 그때는 아직 작~~은 초록거북이로 얇은 종이 국자가 찢어지지 않게 쑥 떠올려 집에 데려온 것이 추억으로 남아 있네요.
당시에는 5cm정도 였던 그들이 지금은 20cm를 훌쩍 넘어버렸답니다. 정말 사람을 잘 따르는 거북군으로 사람이 가까이 가면 물 밖으로 얼굴을 내보이거나 첨벙첨벙 헤엄쳐 다가온답니다. 제가 키우고 있는 애완동물이란 이 거북이들뿐!! 장수하거라~
그런데 말이죠... 사실은 이 거북이들.... 찰리랑 죠~가 아니라 베티랑 수일지도 몰라요......^^;;

1 comment:

  1. 하핫~ 귀여워요~ 거북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는군요!
    저도 나중에 일본갈 때 축제날에 맞추어서
    여러가지 체험해보고 싶어요^^